default_setNet1_2

동두천 국가산업단지 승인, 지역 경제 활성화 기대

기사승인 2019.09.02  

공유
default_news_ad1
   
▲ 동두천 국가산업단지 조성단지 계획도

[동두천=백호현 대표기자] 동두천시는 2일 국토교통부에서 동두천 국가산업단지의 산업단지계획이 최종 승인됐으며, 이로써 동두천시의 일자리 창출과 지역 경제 활성화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있다.

이번 동두천 국가산업단지는 지난 2015년 미2사단의 잔류 결정 및 공여지 반환 연기에 대한 국가차원의 보상으로, 총 30만 평의 국가산업단지 단계적 조성 계획 중 우선 1단계로 조성되는 사업이다.

이에 따라 사업시행자인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서 동두천시 상패동 동두천교차로 일원에 267,309㎡(약 8.1만 평) 면적으로 산업단지를 조성하며, 섬유, 의복, 1차금속, 화학, 전자부품·통신·컴퓨터, 기타 기계, 자동차 제조업 등 7개 업종들이 입주할 계획이다.

1단계 사업 조성으로 약 50여 개의 기업 유치와 약 1,600여 명의 고용 효과가 예상되며, 향후 2단계(약 20만 평) 확대개발 시 더 큰 산업 집적효과와 고용창출이 기대된다. 이는 고용효과가 낮은 단순 도·소매업 등 서비스업이 90% 가량을 차지하고 있는 동두천시 산업구조에, 고용효과가 높은 제조업의 비중을 높여, 지역 산업 개편의 출발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최용덕 동두천시장은 “동두천 일자리 창출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역할이 기대되는 사업인 만큼, 국가산업단지 조성이 신속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향후 확대개발도 계획대로 이루어질 수 있도록 관계기관과 긴밀한 협조를 이어나가겠다.”고 말했다.

동두천 국가산업단지는 2020년에 토지 보상을 시작으로, 2021년 착공하여 2023년에 산업단지 조성이 완료될 예정이며, 2022년 분양이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백호현 기자 bhhch1365@naver.com

<저작권자 © 동두천연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