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연천서도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 신고.각읍.면체육대회및 행사 전면취소

기사승인 2019.09.17  

공유
default_news_ad1

- ASF 발생' 살처분 준비하는 방역 당국

   
연천군은 아프리카 돼지열병 의심 신고가 발생되면서 긴급회의를 소집했다.
   
 

[연천=백호현 대표기자] 농림축산식품부는 17일 연천군 백학면 전동리 한 돼지 사육농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 신고가 접수됐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파주의 한 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진된 데 이어 두 번째 의심 사례다.

의심 신고된 연천군 백학면의 돼지농장은 2천여 마리를 사육중이며, 어미돼지 1마리가 폐사하자 이날 오후 2시쯤 경기도 축산 방역 당국에 신고했다.

이 농가는 이날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 판정을 받은 파주 농가와 역학관계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으며 이에 따라 축산 방역 당국은 해당 농가에서 시료 등을 채취해 정밀검사를 벌이고 있다.

해당 농장 반경 500m 이내에는 이 농장 외에 2개 농가가 돼지 4천500여 마리를 사육 중이며, 반경 3㎞ 이내에는 3개 농가가 8천500여 마리를 키우고 있다.

한편 연천군은 연천군민의 날 기념행사를 마치고 군청 2층 상황실에서10개 읍.면장들과 아프리카 돼지열병에 대한 긴급회의를 소집하고 이 자리에서 오는 21일부터 개최되는 각읍.면 한마음체육대회를 전면 취소하고 부서및 읍.면에서 발빠른 대응을 지시했다.

백호현 기자 bhhch1365@naver.com

<저작권자 © 동두천연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