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제21회 동두천 락 페스티벌, 아프리카 돼지열병으로 행사 연기

기사승인 2019.09.19  

공유
default_news_ad1

- 다음달 26일과 27일

   
 

[동두천=백호현 대표기자]  동두천시는‘2019 제21회 동두천 락 페스티벌’을 단풍시즌이 절정에 이르는 다음달 26일(토)과 27일(일)로 연기한다고 발표했다.

최근 경기 북부에 아프리카 돼지 열병(ASF)이 발병함에 따라 동두천시를 포함한 6개 시.군이 방역 중점관리지역으로 지정됨에 따른 결정이다.

시에서는 이 사실을 홈페이지와 운영중인 블로그에 연기 사실을 공지하였으며, 주최 측인 동두천락페스티벌조직위에서는 카페는 물론,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튜브 등 온라인을 통해 빠르게 전파하고 있다.

시에 따르면, 이번 행사는 두 번의 연기를 거치면서 당초 예정되었던 3개의 무대(메인 무대, 레전드&어워즈 무대, 버스킹 무대 등) 구성이 1개 무대로 축소 운영되며, 이에 따라 메인 공연을 중심으로 레전드&어워즈 공연을 배치해 행사의 집중화를 꾀한다는 복안이다.

다만, 행사장 입구에 계획되었던 락 페스티벌 전시관 운영은 예정대로 진행될 예정이다.

전시장에서는 동두천 락 페스티벌 20주년 발자취 및 회고전, 동두천 락 페스티벌 명장면 상영 등이 추진 중이며, 행사장 한 편에서는 팬 싸인회, 인기 락 스타 멤버 의상 입어보기, 포토존 사진 찍기, 동두천락 페스티벌 기념 티셔츠 전시 및 판매, 캐리커쳐, 페이스페인팅, 가족단위 대상 어린이 놀이시설 운영 등이 예정되어 다양한 즐길거리가 제공될 계획이다.

한편 ‘동두천 락 페스티벌’은 문화체육관광부와 경기도가 후원하고, 미2사단 주한 미군이 참여하는 ‘2019 경기관광대표축제’행사로 당초 지난 지난7일, 8일 개최하기로 했는데, 태풍 제13호‘링링’이 수도권을 관통함에 따라 한 차례 연기된 바 있다.

 

백호현 기자 bhhch1365@naver.com

<저작권자 © 동두천연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