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동두천시,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방지에 총력

기사승인 2019.09.27  

공유
default_news_ad1

- 제1초소덕천종장등 12개소에 전직원및 군병력 동원운영

   
 

동두천시(최용덕시장)는 27일 재난안전상황실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대응강화 대책회의를 열고 담당부서에 예찰활동 강화 등을 요청했다.

동두천시는 아프리카 돼지열병(ASF)이 지난 16일 경기 파주에서 발생한데 이어, 23일 인천 강화로 확산되고, 전국 각지에서 의심신고가 잇따라 지난 18일부터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해 총력 대응에 나서고 있다.

재난안전대책본부는 상황총괄반, 방역대책반, 재난자원지원반, 환경정비반, 인체감염대책반, 홍보지원반, 협업지원반 등 7개 반으로 구성됐으며, 이와 함께 시는 전 부서가 협업해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총력 지원함으로써, 아프리카돼지열병이 관내로 유입되는 것을 방지하는데 전력을 기울이고 있다.

특히 파주, 연천의 경계에 자리한 동두천시는 제1초소 덕천농장 등 12개소 에 전 직원 및 군병력을 동원하여 24시간 방역통제 초소를 운영 중에 있다.

최용덕 동두천시장은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방지를 위해 모든 역량을 총동원하여, 전 부서가 협력해 아프리카돼지열병의 유입을 막아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백호현 기자 bhhch1365@naver.com

<저작권자 © 동두천연천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